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시그널] 행동주의펀드 돌턴, 이번엔 삼영무역...감사후보자 선임 표대결

돌턴, 지난해부터 삼영무역 투자해 주주권 행사

KCGI와 투자연대·현대홈쇼핑 압박한 美투자사

감사 후보자로 박동흠 회계사 등 2명 추천

추천 후보 선임 저지 예고 '감사위원회 설치' 안건으로

삼영무역




현대홈쇼핑(057050)을 상대로 주주행동주의 활동을 펼쳤던 미국계 투자회사 돌턴인베스트먼트(Dalton Investment)가 이번엔 국내 안경렌즈 시장 1위 업체 삼영무역 압박에 나섰다. 회사는 주주 측이 제안한 감사 후보자를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받아들여 오는 정기 주총에서 표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미국 돌턴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삼영무역 에 투자해 주주 제안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행동주의 펀드 돌턴인베스트먼트는 이번 주주총회 의결 사항인 감사 선임의 건을 두고 조성민 밸류파트너스자산운용 감사와 베스트셀러 저자인 박동흠 현대회계법인 회계사를 감사 후보자로 제안하는 등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하는 모습이다.

삼영무역 도 주주제안을 받아들였다. 회사는 최근 돌턴인베스트먼트가 추천한 2명의 후보와 함께 기존 오정무 상근의 감사를 재선임해 총 3명의 감사 후보자를 선임하는 내용을 주총 의결 안건으로 상정했다. 삼영무역 의 정기 주주총회는 서울시 마포구 삼영무역 본사에서 오는 24일 개최될 예정이다.

1959년 설립돼 국내 안경렌즈 시장 1위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는 삼영무역 은 세계 최대 안경 렌즈 1위 업체인 프랑스 에실로와 2002년 합작법인(JV) 에실로코리아를 설립해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 회사는 중국과 베트남에 대규모 생산 설비를 갖추고 있다.





감사위원 선임 안건의 경우 ‘3% 룰’이 적용되는 만큼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의결권이 제한된다. 소액주주들과 표 대결이 불가피해 보이는 이유다. 최대주주 이승용 삼영무역 대표와 특수관계인은 약 43%대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고 이 대표와 친인척 관계인 이중홍 전 경방 회장이 지분 6%를 따로 갖고 있다. 투자자로는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이 9.7%의 지분을 확보했다. 또 영국 투자기관인 하이클리어인베스트먼트(6.1%)를 포함한 외국인 투자자가 현재 삼영무역 주식 20%가량을 차지하고 것으로 알려졌다. 돌턴인베스트먼트가 회사 측에 주주명부 열람을 요구하는 배경도 주주와 의결권 자문사들을 주총 전 포섭하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돌턴인베스트먼트 측이 제안한 감사가 실제 선임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삼영무역 이 이를 방어하기 위해 감사위원회 설치를 위한 정관 변경 건을 안건으로 올렸기 때문이다. 감사위원회 설치가 가결되면 감사 선임 안건은 자동으로 폐기된다. 사실상 회사는 주주 제안을 빠져나갈 수 있는 방편을 마련해둔 것이다.

과거 한진칼(180640)의 사례와 유사하다. 지난해 주총에서 한진칼은 KCGI의 감사 선임을 저지하기 위해 상근감사 자리를 없애고 감사위원회 설치를 추진했다. 상근감사는 최대주주의 의결권이 3%로 제한되지만, 감사위원회의 감사는 사외이사 가운데 선임해 ‘3% 룰’에서 자유롭다.

미국계 투자회사 돌턴인베스트먼트는 한국형 스튜어드십 코드에 참여한 첫 미국계 투자회사다. 지난해 현대홈쇼핑에 자사주 매입이나 이에 준하는 배당을 하라고 요구하며 정기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을 재선임하는 안건에 반대 의견을 냈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