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코로나 여파’ 금감원 현장검사 2·4분기로 연기

3월초 계획한 라임 사태 현장조사도 미뤄질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라임자산운용 관련 조사를 포함해 금융당국의 현장 검사 일정이 연기됐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1·4분기에 라임 사태와 관련한 현장조사·검사만 하기로 했다. 라임 사태와 무관한 은행·보험·증권 등 분야별 종합검사와 부문 검사는 2·4분기로 미룬다는 방침이다. 최근 들어 금융사가 몰려 있는 서울 여의도에 코로나 경계심이 더욱 커진 상태가 반영된 결과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하는 금융사가 많은 데다 불완전판매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피해자 대면조사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당초 3월에 나가기로 했던 라임 사태의 현장조사조차 코로나 사태 여파로 다소 미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