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엔씨 3일간 유급 휴무...넥슨·넷마블 전사원 재택근무

국내 대형 게임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막고자 유급 휴무나 재택근무 등 조처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036570)는 “직원들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대비를 위해 2월 27일∼3월 2일 3일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임신한 직원은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주기로 했다.

카카오나 네이버처럼 정보통신(IT) 기업을 중심으로 원격근무를 도입하는 기업은 있었지만, 엔씨소프트는 이날 ‘전사 유급 휴무’라는 조금 더 적극적인 조처를 내린 것이다.

아울러 엔씨소프트는 휴가가 끝난 후에도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현재 오전 7~10시인 유연 출근 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확대해 운영하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는 기존에도 체온을 확인하고, 손 소독 후 사옥에 출입할 수 있게 하고, 체온 37.5도 이상은 사옥 출입 제한, 국내외 출장을 금지해왔다. 또 다수가 참석하는 교육이나 워크샵 등의 행사를 중단하고, 사내 피트니스나 스파 등 다중 이용 시설 운영을 제한하는 등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넥슨도 2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전 사원 재택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네오플·넥슨GT 등 자회사도 포함되며, 우선 사흘 동안 재택근무를 시행한 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넷마블도 같은 기간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넷마블 관계자는 “소수의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넷마블 전체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