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신동빈 회장, 롯데쇼핑·칠성음료 사내이사직도 사임

지주·제과·케미칼 대표이사만 유지

신동빈 롯데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 이어 롯데쇼핑(023530)롯데칠성(005300)음료 사내이사직에서도 물러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다음달 22일 롯데쇼핑 사내이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지난해 말 사임계를 냈다. 이에 따라 다음달 예정된 롯데쇼핑 주주총회에서는 신규 사내이사가 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이 지난 2000년 그룹의 핵심 유통계열사인 롯데쇼핑 등기임원에 오른 지 20년 만이다. 또 다른 상장 계열사인 롯데칠성 사내이사직에서도 사임한다. 애초 롯데칠성에서 신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였다.

이는 지난해 10월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신 회장의 형이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으로 확정되면서 계열사들의 사법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그룹 내 여러 계열사의 이사직을 겸해 국민연금 등으로부터 ‘과다 겸직’ 비판을 받아온 점도 부담이 됐다.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를 출범한 후 각 계열사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강화한다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롯데쇼핑은 전문경영 체제가 안착한 계열사로 꼽힌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연말 인사에서 사업부문별 대표 체제를 ‘강희태 원톱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롯데그룹의 한 관계자는 “점포 구조조정에 돌입한 강 대표에게 신 회장이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지난달 롯데건설과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서도 사임했다. 이로써 신 회장은 롯데지주(004990)·롯데제과(280360)·롯데케미칼(011170)·캐논코리아·에프알엘코리아 등 5개사에서만 사내이사직을 유지하게 됐다. 비주력 계열사인 캐논코리아와 에프알엘코리아를 제외하면 상징성이 있는 3개사에서만 사내이사직을 유지하게 되는 셈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그룹을 총괄하는 지주사와 그룹의 모태인 제과, 미래 성장동력인 화학에서만 대표이사로서 경영권을 행사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신 회장은 호텔롯데 등 일부 계열사에서는 비등기임원 자격을 유지한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13:1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