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시그널] 한앤컴퍼니, 쌍용정보통신 지분 40% 아이티센에 처분

경영권 274억원에 거래

  • 조윤희 기자
  • 2020-02-19 11:26:06
  • 종목·투자전략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가 쌍용정보통신(010280)을 컴퓨터시스템 통합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티센(124500)에 매각한다.

19일 쌍용정보통신은 최대주주인 한앤컴퍼니가 보유하고 있는 1,618만주를 코스닥 기업 아이티센에 처분한다고 밝혔다. 거래 가격은 274억원이다. 아이티센은 지분 취득을 위해 특수목적법인(SPC) 수피아이티센홀딩스를 세웠다. 수피아이티센홀딩스가 확보하는 쌍용정보통신 지분은 40%다. 거래 후 한앤컴퍼니의 지분은 9.84%로 낮아진다.

수피아이티센홀딩스에 아이티센(30억)과 콤텍시스템(031820)(60억),수피아이티센투자조합(90억)이 출자자로 참여했다. 수피아이티센투자조합에는 콤텍시스템과 외부투자자가 각각 40억원, 50억원을 투입한다. 아이티센은 추후 이 SPC에 60억원을 추가 증자할 예정이다. 아이티센은 이날 계약금의 10%인 27억원을 납입하고, 잔금은 오는 4월 23일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쌍용정보통신은 1981년 설립 된 국내 최초의 시스템통합(System Integration)전문기업이다. 한앤컴퍼니는 쌍용양회 계열사였던 쌍용정보통신을 계열 분리해 한앤코시멘트홀딩스로 넘긴 뒤 지난해 하반기부터 투자자들을 상대로 물밑 매각 작업을 추진해왔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