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 3개월만에 200여곳 가입 흥행

공시 내용 입력 등 자동화
간편인증으로 접근성 높여

  • 박성호 기자
  • 2020-02-18 13:22:52
  • 증시정책 21면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 3개월만에 200여곳 가입 흥행

삼성증권(016360)이 내놓은 주주총회 전자투표 서비스가 가입자 몰이에 나서고 있다.

삼성증권은 ‘온라인 주총장’ 시스템 출시 석 달 만에 상장법인 200여곳이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온라인 주총장은 주주총회가 열릴 때 상장사 주주들이 의사 표시를 온라인상에서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삼성증권의 온라인 주총장이 서비스 제공 3개월여 만에 200곳에 달하는 기업을 유치할 수 있었던 것은 기업과 주주의 편의성을 크게 강화했기 때문이다. 삼성증권은 주주총회 관련 입력사항을 자동화해 그동안 기업의 주주총회 담당자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해야 했던 주주총회 관련 공시 등의 내용이 전자공시시스템에서 온라인 주총장 시스템으로 자동 전달되도록 했다. 온라인 주총장에 가입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주주총회가 끝날 때까지 기업별 전담 직원을 배치해 세부적인 기능 실행과 운영 등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이 밖에 공인인증서 외에 카카오페이, 휴대폰 인증 등 다양한 간편 인증을 도입해 주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주들뿐 아니라 비주주들도 해당 기업의 주주총회 관련 정보를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잠재적 투자자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게 했다. 양진근 삼성증권 영업솔루션 담당은 “지난해 11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주총장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고 이후 중견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들까지 문의와 컨설팅 요청이 꾸준히 늘었다”며 “이런 수요에 맞춰 본사는 지역 영업본부들과 협업해 전국에 산재한 다양한 형태의 법인별로 특화된 주주총회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12월 결산법인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만 온라인 주총장 서비스 신청을 받고 주주총회 전까지 남은 기간은 계약을 맺은 기업들이 성공적인 주주총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현재 전자투표 서비스는 삼성증권을 비롯해 예탁원과 미래에셋대우·신한금융투자가 제공하고 있다.

한편 한국금융투자협회·한국거래소·한국예탁결제원·한국상장회사협의회·코스닥협회는 주주총회 전자투표와 전자위임장 이용수수료를 오는 3월 한 달 동안 면제하기로 했다. 예탁결제원은 주주총회 전자투표 활성화를 위해 전자투표와 전자위임장 이용수수료를 면제한다. 대상은 예탁원의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서비스를 이용하는 발행회사가 다음달 개최하는 임시·정기 주주총회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