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이사회 의장 오르나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이사회 의장 오르나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이사회 의장 오르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다음 달 현대자동차 주주총회에서 정몽구 현대차(005380)그룹 회장 겸 이사회 의장이 재선임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주주총회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이사회 의장직까지 넘겨받아 명실상부 최고경영자(CEO)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의 현대차 사내이사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재선임 여부는 이달 이사회와 다음 달 18일께 개최 예정인 주총에서 결정된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을 맡아 현대차그룹을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다. 다만 최근에는 외부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주총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되며 정의선 시대의 개막을 알린 바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2009년 부회장 승진에 이어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에 올랐으며 2019년부터는 정 회장을 대신해 시무식을 주재했다. 정 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에서 내려온다 하더라도 정 수석부회장 체제가 공고해진 만큼 큰 영향이 있지는 않을 전망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이사회에서 주주가치 제고와 소통을 위한 방안 등을 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대차는 지난해 이사회 멤버를 9명(사외이사 5명·사내이사 4명)에서 11명(사외이사 6명·사내이사 5명)으로 확대하고 전문가들을 합류시켰다. 사외이사 주주추천제를 처음으로 도입했으며 주주권익보호 담당 사외이사를 선임하기도 했다. 올해는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그룹 전 상장계열사가 전자투표제를 적용한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