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코로나 악재, 올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전망 커져

지난해 4분기 정부 재정지출로 깜짝 성장
그로 인한 '기저효과'도 영향
이주열 "국내 경제 영향 예단하기 일러"

  • 백주연 기자
  • 2020-02-16 15:04:05
  • 경제동향
코로나 악재, 올해 1분기 마이너스 성장 전망 커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발 악재로 올해 1·4분기 한국 경제가 역성장할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4·4분기에 깜짝 고성장으로 인한 ‘기저효과’ 영향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민간 소비와 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됐을 거란 시각이 크다.

16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사인 모건 스탠리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충격이 한국의 1·4분기 성장률을 최소 0.8∼1.1%포인트(전년 동기 대비 기준) 떨어뜨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이달까지도 완화하지 않고 3월 중 정점을 찍은 뒤 정상화하는 최선의 시나리오를 전제한 추정이다. 중국과 교역 규모가 크고 중국인 관광객 유입이 많아 홍콩, 대만 등과 함께 경제가 받는 충격이 상대적으로 클 것이란 판단이다.

현대경제연구원도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중국 안에 집중될 경우 올해 1·4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을 0.2∼0.3%포인트(전년 동기 대비 기준) 끌어내릴 것으로 봤다.

만약 중국에 국한되지 않고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사태처럼 국내로 감염증이 크게 확산할 경우에는 성장률 하락 효과가 0.6∼0.7%포인트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4·4분기 성장률(전기 대비 1.2%)이 정부 재정지출 확대 효과로 기대를 웃돌면서 애초 시장에선 올해 1·4분기 전기 대비 성장률이 0%대 초반의 낮은 수준에 머물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성장률 하락 충격이 1%포인트 안팎에 달할 경우 1·4분기 전기 대비 성장률은 마이너스(-)를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JP모건도 지난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 경제가 역성장(전기 대비 -0.3%)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진정될 경우 경기가 단기 충격을 딛고 탄력적으로 반등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성장세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판단은 아직 이르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특히 정부가 각종 지원대책 마련과 재정 조기 집행을 독려하고 있어 정부 부문의 성장기여도가 민간 부문의 단기 충격을 어느 정도 상쇄할 가능성도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일정 부분 실물경제 파급 영향은 불가피해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회복을 뒷받침할 민간 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을 위한 종합적 패키지 대책을 조속한 시일 안에 준비해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14일 기자들과 만나 “지금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로 확산할지, 지속기간이 얼마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내경제 영향을 예단하기에는 아직은 이르고,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