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신규대출 확대·상환 유예에 금리 감면까지...신한·KB 전사적 피해지원

['신종코로나' 극복 돕는 금융권]
신한, 상환 연기·대환때 금리 1%P↓
KB, 업체당 5억 한도 신규대출 지원
우리·하나銀도 저리대출 등 나서

신규대출 확대·상환 유예에 금리 감면까지...신한·KB 전사적 피해지원

신한·KB금융이 그룹 차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관련 종합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우리·하나은행 역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에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우선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기에 신규 대출 규모를 대폭 늘리고 기존 대출의 상환 일정을 유예해주기로 했다. 또 대출 상환을 연기하거나 대환할 때 금리를 최대 1%포인트 깎아주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연 매출 5억원 이하 영세가맹점 232만곳을 대상으로 2∼3개월 무이자 할부서비스를 지원하고 가맹점주 사업자금 대출 금리도 낮추기로 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는 직접적인 피해를 본 고객에게 보험료, 보험계약대출 이자를 최장 6개월간 납입 유예하고 보험료 미납으로 인한 계약 실효를 방지하는 특별 부활제도도 도입한다. 아울러 전 그룹사가 노인·아동·장애인·저소득가정 등 소외계층에 마스크 20만개를 배포할 예정이다.

KB금융도 일단 국민은행이 관광·여행·숙박·공연·외식 등의 중소기업 중 해외여행 수요 감소, 단체 예약 취소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곳에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에 피해규모 이내에서 업체당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최대 1%포인트의 금리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금리를 낮춰 만기연장도 해준다. 피해기업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을 보유한 경우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포인트 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을 해주기로 했다.

KB손해보험도 직접 피해를 입은 고객의 경우 6개월간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고 KB국민카드도 피해 사실이 확인된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주는 개별 상담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상환 조건 변경 등을 지원한다. 우리은행 역시 3일부터 중기·소상공인에 1,000억원 규모의 특별자금을 지원한다. 신규 대출 500억원, 무상환 대출연장 500억원 규모다. 대출금리는 최대 1.3%포인트까지 낮추고 외환수수료도 우대할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총 3,000억원 한도로 업체당 5억원 이내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신규 지원한다. 피해 중소기업 기존대출이 만기도래하면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로 만기를 연장해주고 분할 상환은 최장 6개월 이내로 유예한다. 최대 1.3%포인트 이내의 금리 감면도 지원한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