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늘려...전용선 사업 확대

  • 한동희 기자
  • 2020-02-01 13:13:39
  • 기업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늘려...전용선 사업 확대

SM그룹 해운 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005880)은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4척까지 확대하며 전용선 사업 부문을 확대한다고 31일 밝혔다.

새로 인도 받은 선박은 GS칼텍스 원유 운반에 투입될 예정이며 선박이름은 ‘SM VENUS2’호다. 지난해 말 출항을 시작한 ‘SM VENUS1’호와 함께 향후 5년간 세계 각지에서 국내로 원유를 운반한다.

대한해운은 최근 벌크선 운임지수인 BDI의 지속적인 하락과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및 LNG 운반선, LNG 벙커링선 등 전용선 선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안정적 외형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정기선 부문도 사업을 축소하며 불안정한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대한해운은 현재 총 4척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을 운영 중이며 GS칼텍스와 에쓰오일에 각각 두 척씩 투입 중이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전용선 부문 사업 확대를 위해 국내외 신규 화주 개발은 물론 화물 다변화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더 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올해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