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주방 살림 도와주는 아이템으로 명절 스트레스 줄여요

  • 김연하 기자
  • 2020-01-24 08:19:34
  • 기업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차례 음식을 장만하는 기혼 여성들의 스트레스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사람인이 성인 3,507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지’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약 60%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는데, 기혼 여성의 약 42%는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 ‘음식 준비 등이 힘들어서’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음식 준비로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을 위해 음식 장만부터 뒷정리, 남은 음식 보관·처리 등 명절 살림을 수월하게 하도록 돕는 아이템을 소개한다.

주방 살림 도와주는 아이템으로 명절 스트레스 줄여요
코멕스의 ‘지금은 렌지타임’ /사진제공=코멕스

코멕스의 ‘데이킵스 직사각’은 모든 제품에 깔판이 들어있어 기름기가 많은 전 등을 보관하기에 적합하다. 특히 재료 손질·보관 날짜 등을 표기할 수 있는 별도의 데이트 세팅 존이 있어 식재료를 관리하기에도 좋다. 냉동과 해동을 반복해도 깨질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플렉시블 뚜껑을 적용했으며, 좁은 냉장고 안에도 보관이 수월하도록 모듈형으로 구성됐다. 용량은 350mL부터 5.3L까지 9가지다. 남은 음식을 데워먹을 때는 코멕스의 ‘지금은 렌지타임’을 추천한다. 이 제품은 140도까지 사용 가능한 내열 소재의 전자레인지 전용 조리용기로, 재료의 수분을 유지해 맛있는 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요리하려는 이들은 떡국, 불고기 등 브라우니 43가지의 요리 레시피북을 이용하면 된다. 용량은 ‘에그(3,340mL’, ‘라이스(380mL)’, ‘수프(800mL)’, ‘누들(1.2L)’, ‘패밀리(2.6L)’ 등으로 다양하다.

주방 살림 도와주는 아이템으로 명절 스트레스 줄여요
크린랲의 ‘에어프라이어 종이호일’ /사진제공=크린랲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요리하는 이들은 종이포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차례 음식은 기름기가 많은데,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할 경우 기름기를 빼내 비교적 담백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음식이 에어프라이어에 눌어붙을 수 있으며, 조리 후 별도로 용기를 씻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 만큼 에어프라이어용 종이포일을 활용하는 것이 더 편리하다. 크린랲의 ‘에어프라이어 종이호일’은 에어프라이어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간편성과 위생성을 높였다. 인체에 무해한 실리콘 특수코팅으로 안전성을 확보하고, 타거나 안쪽으로 말리는 현상을 최소화해 화재의 위험성을 낮췄다. 가정에서 보유하고 있는 에어프라이어 크기에 최적화해 중형(3.5L용)과 대형(5L 이상용) 2가지 사이즈로 구성됐다.

전에 필요한 반죽을 만들 때에는 이노첸의 ‘푸드스트러’가 적합하다. 이 제품은 소스, 수프, 죽 등의 음식물을 자동으로 저어주는 삼발이 형태의 조리기구로, 버튼을 누르면 3단계 속도로 회전해 팔을 젓는 수고를 들이지 않고 음식물을 혼합할 수 있다. 가스레인지 열에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으며, 깊이가 있는 냄비에도 사용할 수 있는 크기로 제작됐다. 건전지 전원방식으로 간편하게 휴대해 야외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