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열흘 만에 스스로 대표 자리 물러난 LS家 3세




LS(006260)가(家) 3세인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부사장(42·사진)이 스스로 자질 부족을 인정하며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났다. 올 초 CEO로 선임된 지 열흘 만이다.

22일 재계에 따르면 예스코홀딩스는 최근 대표이사를 구본혁 부사장에서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으로 변경했다. 구 부사장 스스로 CEO 자리를 내려놓았다. 구 부사장이 CEO에서 물러난 것은 경영 수업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앞서 LS는 지난 1일 구 부사장을 새 CEO로 선임한 바 있다. 예스코홀딩스는 서울 동부권과 경기 구리, 남양주 등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예스코와 목재가공 기업인 ㈜한성 등을 거느린 지주사다.



구 부사장은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의 3남인 고(故) 구자명 LS니꼬동제련 회장의 장남으로 2003년 LS전선에 입사한 뒤 (주)LS 경영기획팀, LS니꼬동제련 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LS니꼬동제련 사업본부장을 맡을 때는 호주·캐나다 광산 업체와 대규모 동광석 도입 계약을 주도하기도 했다. 이 같은 경영 능력을 인정 받아 구 부사장은 LS가 3세 중에서는 처음으로 CEO가 됐으나 무게감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자리를 내놓았다. 구 부사장은 CEO 자리에서는 물러났지만 미래사업본부장을 맡아 신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하기로 했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