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우한 폐렴 발병에 다우, 6일 만에 첫 하락

21일(현지시간) 미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중국의 ‘우한 폐렴’ 확산 공포에 6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2.06포인트(0.52%) 내린 29,196.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83포인트(0.27%) 하락한 3,320.79, 나스닥은 18.14포인트(0.19%) 떨어진 9,370.81에 장을 마쳤다.

미국 경제 지표까지 호조세를 보여 지난주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지만 이날 중국발 바이러스 위험회피 심리가 강해져 하락 전환했다. 다우지수는 최근 6거래일 만에 첫 하락세를 보였다.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했지만 이날 하락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사망자가 나오고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등 확산 공포가 커져 투자 심리에 부담을 줬다.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춘제를 맞아 몇억명의 대이동을 앞둔 상황이어서 중국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첫 발생해 장중 다우지수는 200포인트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우한 폐렴 발병에 다우, 6일 만에 첫 하락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미중 무역합의 소식도 있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과 관련해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는 ‘빅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미국과 중국의 2단계 무역협상을 앞두고 우려를 키웠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 무역합의가 타결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 부과에 대해 매우 진지해질 것이라고 말하는 등 자동차 관세를 거듭 위협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 과열 부담 속에 악재들이 매도를 자극했다고 분석했다. 슈왑센터의 랜디 프레드릭 트레이딩·선물 매니징 디렉터는 “중국에서 폐렴이 확산해 뉴욕증시 선물을 일부 낮췄지만, 장중에는 이 폐렴이 미국 국내 이슈가 될 수도 있다는 인식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며 “시장이 사상 최고치에 근접할 경우 어떤 악재에도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가는 21일(현지시간)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3%(0.20달러) 내린 58.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12%(0.73달러) 하락한 64.47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2%(2.40달러) 내린 1,557.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