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라임사태' 우리은행·신한금투 펀드판매 평가 '꼴찌'

금융투자자보호재단, 28곳 평가
우리 등 5개 은행 펀드상담 낙제점

  • 이완기 기자
  • 2020-01-16 17:46:56
  • 증시정책
'라임사태' 우리은행·신한금투 펀드판매 평가 '꼴찌'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와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한 우리은행과 신한금융투자가 지난해 펀드 판매사 종합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특히 전체적으로 판매사들의 펀드 판매평가 점수가 하락해 신뢰도 회복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이런 내용의 ‘제13차 펀드 판매회사 평가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이번 평가는 영업점 모니터링(67.5%), 판매펀드 특성(30.0%), 사후관리 서비스(2.5%) 등을 거쳤다. 이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판매사 종합순위에서 최하위인 28위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수익률과 사후관리에서 각각 A등급과 ‘양호’로 준수한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판매자 상담 내용 등을 점검하는 영업점 모니터링 부문에서 최하등급인 ‘C’로 평가됐다. 신한금투도 종합등급 ‘C’로 평가돼 평가순위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DGB대구은행·KEB하나은행·SC제일은행·IBK기업은행도 각각 24~27위를 차지하며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 결과를 보면 펀드 상담 부문의 총점은 58.1점으로 집계됐다. 전년(67.9점)보다 9.8점이 떨어진 수준이다. 특히 전체 판매 직원 중 절반에 가까운 48.4%가 펀드를 설명하면서 단순히 투자설명서만 읽어줄 뿐 고객이 이해했는지 확인하지 않았고 18.7%는 투자설명서에 있는 전문용어조차 설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의 투자성향을 고려하지 않고 펀드를 추천한 사례는 2018년 7.1%에서 지난해 15.6%로 늘었고 투자설명서를 제시하거나 제공하지 않아 설명 의무를 위반한 사례도 7.4%에서 21.1%로 늘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