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보험사도 카드사도 "디지털 혁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조직·기업문화 등 근본 변화"
사용자 중심 플랫폼 구축도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변화·도전 새로운 씨앗 심자"
디지털 금융기업 도약 다짐

보험사도 카드사도 '디지털 혁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보험사도 카드사도 '디지털 혁신'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금융사들이 ‘디지털 전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선언했고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도 “올해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탈바꿈해 나가기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난 10일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계성원)에서 열린 ‘2020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에서 “올해 경영방침을 ‘생존을 넘어 디지털 교보로 가자’로 정했다”고 교보생명이 12일 밝혔다. 저성장·저금리·저출산 등 신 3저(低)로 보험업계의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카카오·토스 등 디지털 혁신으로 무장한 경쟁자까지 등장하고 있으므로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이 절실하다는 뜻이다. 신 회장은 “우수한 상품과 서비스를 발 빠르게 제공해 고객들에게 ‘타사보다 더 큰 만족을 주는 회사’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이를 위해 디지털을 기반으로 조직·프로세스, 비즈니스 모델, 기업 문화, 커뮤니케이션 등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신 회장은 “모든 임직원이 실무 능력과 디지털 역량을 갖춘 ‘양손잡이’ 인재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보생명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접근 가능한 ‘사용자 중심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전략도 발표했다. 오픈이노베이션으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 업무 프로세스도 고객 중심으로 효율화한다는 계획이다.

임 사장 역시 11~12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 연수원에서 열린 ‘2020 상반기 사업전략 회의 및 조직문화 리더십 연수’에서 “빠른 실행으로 시장을 선제하고, 지속하는 힘으로 목표는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며 “변화와 도전으로 새로운 씨앗을 뿌리고 직원과 소통하며 한마음 한뜻으로 전진하자”고 말했다. 연수에는 신한카드 임원과 부서장 전원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사업 라인별 전략을 공유하고 ‘원신한, 넥스트 페이먼트, 멀티 파이낸스, 플랫폼 비즈니스’ 등 비전 달성을 위한 주제별 토의도 진행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