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지난해 41개 상장사 주식 액면 변경...전년 比 5.1%↑”

유가증권 16개사, 코스닥 25개사 액면 변경

  • 이완기 기자
  • 2020-01-08 11:00:53
  • 증시정책
지난해 41개 상장사가 주식 액면을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장사 중 41개사가 주식 액면을 변경해 전년(39개사)보다 약 5.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롯데칠성음료 등 16개사가 액면을 변경했고 코스닥시장에서는 25개사가 액면을 변경했다.

유형별로는 유동성 강화 등을 위해 32개사가 액면 분할을 했고, 기업 이미지 제고 등의 목적으로 9개사가 액면병합을 했다.

액면분할 기업 중에는 1주당 액면 금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한 회사가 13개사(40.6%)로 가장 많았다. 5,000원을 500원으로 분할한 곳이 11개사, 5,000원을 1,000원으로 분할한 곳이 5개사로 집계됐다.

액면병합은 4개사가 100원에서 500원으로 바꿨다. 500원에서 5,000원, 500원에서 1,000원, 200원에서 500원으로 변경한 곳이 각각 1개사로 나타났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