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SEN]"미국·이란 분쟁, 건설업종에 위기이자 기회"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미국·이란 분쟁이 국내 건설업계에 위기이자 기회라는 의견이 제시돼 주목받고 있다.

7일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이란의 보복조치로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될 경우 국내 건설사가 타격을 입을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 국제유가 상승이 이어진다면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건설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이란 분쟁에 따른 중동지역 지정학적 위험 증가가 유가상승 및 건설업종 지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날(6일) 건설업종 지수는 89.35Pt로 전일 대비 3.4% 급락했다. 이는 전년 7월 민간 주택 분양가상한제 시행 예고 이후 최대폭 하락이다.

미군 공습에 따른 이란 군부실세 사망 조치로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경고하면서 가능한 보복 조치로 페르시아만 인근 원유시설 타격, 원유 수송관 타격, 호르무즈 해협 봉쇄가 거론되고 있다. 특히 호르무즈 해협 봉쇄가 실제 일어날 경우 국내 건설사의 최대 해외 발주처들인 중동 국가(UAE, 바레인, 카타르, 쿠웨이트, 이라크, 사우디 일부 지역 등) 대부분 진행공사 현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이번 사태로 인해 국제유가 상승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중동국가들의 재정 개선에 따른 발주 증가와 마진 개선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2000년 초중반 중국의 원유 수요 증가 및 이란 핵시설 건설 시작에 따른 중동 위기 고조 등에 따라 2008년 국제유가는 배럴당 140달러대까지 치솟았으며 이 기간 건설업종 지수는 2000년 이후 최대치(최고 455.92Pt)를 기록하는 등 호황기를 누렸다.

/one_shee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3:1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