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안정적 성장구조·강한 조직 만들 것"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안정적 성장구조·강한 조직 만들 것'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2일 “올해는 ‘안정적 성장구조 확립’과 ‘강한 조직’을 만드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진정한 ‘성과 중심의 경영체제’를 확립해야 한다”며 “회사 전반에 걸친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 성장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혁신’을 더 고도화하고 가속화해야 한다”며 “이제는 단순한 디지털화가 아닌 디지털 전략의 깊이를 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회사 전반에 걸친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 성장에 집중해야한다”며 “이제는 단순한 디지털화가 아닌 디지털 전략의 깊이를 더 해야한다”고 전했다. 그는 “변화에 이기는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한다”며 “불황 속에서도 극복 가능한 수익구조를 창출하고 견고한 손익 기반을 갖춰야한다”고 진단했다.

김 사장은 롯데카드가 추구해야 하는 자사만의 조직문화를 4가지 키워드로도 제시했다. 그는 “우리는 전문성을 가지고 일하고, 결과 뿐만 아니라 과정에 있어서도 프로다워야 한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문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창의적 혁신을 발휘해 미래의 성장동력을 키워나가야 한다”며 “지금보다 더 자기쇄신의 자세로 노력하고 직원 서로 간에 이러한 동력이 형성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다.

김 사장은 새로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PROACTIVER(프로액티버)’라는 새로운 슬로건도 선정했다. 그는 “프로액티버를 위해 프로(PRO)다워야하고, 적극적으로(ACTIVE) 해결해야하며, 주도할 수 있는(PROATIVE), 더 나은(-ER) 자기쇄신의 자세로 노력해 서로 격려하고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