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타다금지법 시행땐 1만여개 일자리 없어져"

프리랜서 드라이버 조합 설립
"국토부 장관 택시회사 사장 같아
일자리·모빌리티 산업 지킬것"

'타다금지법 시행땐 1만여개 일자리 없어져'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타다와 차차 드라이버 기자회견’에서 윤태훈 프리랜서 드라이버 조합 설립추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백주원기자

'타다금지법 시행땐 1만여개 일자리 없어져'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열린 ‘타다와 차차 드라이버 기자회견’에서 윤태훈 프리랜서 드라이버 조합 설립추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백주원기자

“타다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이 완료될 경우 저희와 같이 플랫폼에서 활동하며 생계를 유지하는 1만 프리랜서 드라이버의 일자리가 없어지게 됩니다.”

윤태훈 프리랜서 드라이버 조합 설립추진위원장은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당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타다금지법 반대를 위한) 조합을 설립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프리랜서 드라이버 조합은 렌터카 기반으로 차량을 조달하는 영업 방식을 금지하는 일명 ‘타다 금지법’을 반대하기 위해 드라이버들이 자발적으로 설립한 조합이다. 발기인 20여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이날 ‘직업의 자유를 박탈하는 국토부의 만행을 고발한다’, ‘기득권 보호를 위해 합법을 불법으로 만들지 말라’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윤 위원장은 “타다와 차차 같은 플랫폼은 원하는 시간대에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해주고 있다”며 “국민과 함께 우리의 일자리와 대한민국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토교통부를 향해 “모빌리티 산업에 공유경제의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면서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러한 기회를 막고, 마치 국토부 장관이 택시회사 사장님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택시가 중심이 되지 않는 한 어떠한 변화도 용납하지 않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들은 타다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서비스라는 점에도 주목했다. 윤 위원장은 “택시 타기 불편했는데 (타다나 차차는) 그렇지 않아서 좋다 등 소비자로부터 칭찬을 많이 듣는다”면서 “소비자인 국민이 원하는 서비스라면 도입되는 게 마땅하다”고 호소했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지난 6일 전체회의를 열고 렌터카를 기반으로 하는 타다의 현행 영업방식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