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넥슨 김정주, 레고 거래 사이트 ‘브링링크’ 레고 그룹에 팔았다

“레고 직접 운영이 팬들에게 더 새롭고 큰 기회 될 것”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2013년 인수한 레고 거래 사이트 ‘브릭링크’를 6년 만에 매각했다.

레고그룹은 26일(현지시각) 홈페이지에 NXC의 자회사인 NXMH로부터 브릭링크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NXMH는 벨기에에 있는 NXC의 100% 자회사로, 브릭링크와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등을 인수하는 역할을 했다.

넥슨 측은 “레고에서 직접 운영하는 것이 브릭링크 및 레고 팬들에게 더 새롭고 큰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계약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지분관계나 금액 등 세부적인 매각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정주 대표는 “지난 6년간 브릭링크의 변화를 이끌 수 있었던 것은 특권이었다”며 “이 플랫폼이 레고 그룹의 좋은 품에 안겼다는 것을 자신할 수 있으며 팬으로서 앞날이 무척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브릭링크는 지난 2000년에 만들어진 세계 최대 규모의 레고 거래 사이트로, 설립자인 다이옐 예작이 2010년 사망한 후 경영상 어려움을 겪다가 지난 2013년 김 대표가 인수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