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김상조 "경총 '탄력근로제' 입법 노력해달라…노동 존중은 필요"

  • 이신혜 기자
  • 2019-11-20 09:19:12

경총, 탄력근로제, 노사관계, 노동, 주52시간근무제

김상조 '경총 '탄력근로제' 입법 노력해달라…노동 존중은 필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0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단 26명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탄력근로제 등 입법을 위해 경총이 좀 더 노력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경총 역할을 강조했다.

김 실장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 정책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내년부터 300인 이하 사업장까지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산하는데, 원만한 정착을 위해서는 탄력근로제 등 입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 도입을 위한 국회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그제 정부가 고육지책으로 계도기간 부여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보완책을 발표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선 국회 입법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총 회장단을 향해 “조속한 타결을 위해 좀 더 노력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현실적인 대안 조치도 적극적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실장은 최근 출범한 2기 노사정위원회에 경총이 힘을 보태달라고도 당부했다. 김 실장은 “2기 노사정위에서 노사 상생과 사회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총이 양극화 해소 등 의제에 대해 건설적인 대안을 모색하고 힘을 보태 달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경제를 둘러싼 국내외 환경이 매우 엄중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강대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4차 산업혁명 물결, 인구구조의 변화 등 당면한 도전에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향후 한국경제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경제가 변화하고 있어 과거의 낡은 방식만 고집하면 뒤처진다.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김 실장은 “문재인 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혁신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며 역대 최대 연구개발(R&D) 예산, 스마트 산단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지원과 모태펀드 1조원 지원 등 획기적인 지원도 내년 예산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또한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수소경제 등과 관련한 중장기 플랜(계획)도 착실히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도 “한편 혁신과 함께 공정과 포용도 포기할 수 없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가치”라며 “공정과 포용이 없는 혁신은 지속가능하지도 않고 사회통합을 저해해 불평등을 심화시킨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배려하며 건전한 혁신생태계를 조성하는 게 정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영세자영업자, 독거노인, 근로 청년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또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기조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노사 관계 문제에서 전국적인 사용자 단체로서 경총이 작금의 어려운 난제를 풀어가는데 리더십을 십분 발휘해주시길 바란다”며 “정부도 각계 의견을 수렴하며 필요한 결정을 과감하게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