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저축은행 리스크 경고한 위성백

"PF대출 등 위험 추구 성향 여전"
리스크관리·내부통제 강화 당부

저축은행 리스크 경고한 위성백
위성백(왼쪽 일곱번째)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19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대강당에서 열린 ‘금융환경 변화와 저축은행 리스크관리 전략 워크숍’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이날 워크숍에는 저축은행 임직원, 저축은행 중앙회 및 금융연구기관 등에서 100여명 참가해 저축은행 업계의 경영 환경과 리스크 관리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제공=예금보험공사

2011년 대규모 부실저축은행 정리 사태를 겪은 저축은행 업계의 경영환경이 상당 부분 개선됐지만 고금리 개인신용대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등 고위험 대출 비중이 높아 위험추구 성향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저성장 기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 같은 위험 추구 성향이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자체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예금보험공사는 19일 서울 중구 예보 대강당에서 ‘금융환경 변화와 저축은행 리스크 관리 전략’ 워크숍을 열고 저축은행 업계의 경영 여건과 과거 부실저축은행 정리를 통한 교훈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전국 60여개 저축은행 임직원, 저축은행중앙회, 금융연구기관 등에서 100여명이 참가했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이 자리에서 “저축은행이 금융환경 변화 속에서 서민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리스크 관리에 힘쓰고 금융서비스 패러다임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해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제 발표자로 나선 김민혁 예보 박사는 “부실로 정리된 30개사 실증분석 결과에서 지배주주 지분율이 높고 소유와 경영이 분리되지 않을 경우에는 무리한 여신확대 및 위험추구 성향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축은행 대주주 등에 의한 과도한 위험추구와 불법·부당 행위를 실질적으로 억제할 수 있도록 소유 구조와 내외부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사전적 감시모형 구축, 온오프 사이트 검사 강화, 감독 당국 간 정보 공유 강화 등을 통해 금융부실을 조기 인식하고 적기에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박사도 “개인사업자 대출이 증가하고 연체율까지 상승세로 전환하면서 저축은행 부실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과거 부실 원인이었던 부동산 PF 대출의 증가로 업권의 리스크 요인으로 떠올랐다”며 리스크 관리 요인을 분석했다.

예보는 앞으로도 저축은행 업권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저축은행의 건전경영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 노력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