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 지지부진...주식 파생상품 거래 줄고 통화상품 거래 늘었다

미중 무역협상·증시 변동성 축소에 선물·옵션 거래 감소
환율 급변·증권사 해외투자 증가에 통화 거래는 증가

미중 무역협상의 영향으로 증시가 부진에 빠지며 올해 상반기 파생상품 시장에서 주식관련 상품의 거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환율 변동성이 커지고 증권사의 해외투자가 늘며 통화관련 상품 거래는 전년보다 늘었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2경706조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0.9% 줄었다. 기초자산별로 살펴보면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 거래가 9,209조원으로 11.5% 줄어든 것이 전체 하락세를 이끌었다. 미중 무역협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증시가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주식선물·옵션 등 증시 변동성에 투자하는 파생상품 거래가 줄었다. 올해 상반기 코스피 최고치와 최저치 간격은 254.93포인트로 지난해 상반기(283.95포인트)나 하반기(359.38포인트)보다 변동 폭이 작았다.

반면 통화 관련 거래는 7,150조원으로 14.1% 늘었다. 통화 관련 거래가 늘어난 것은 환율 변동성 확대와 증권사의 해외투자 증가로 환 헤지 수요가 커진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초 달러당 1,100원선에 머물던 환율은 지난 4월 이후 급락해 5월 중순에는 1,200원 선에 근접했다가 6월에는 이내 1,150원선으로 떨어졌다. 이밖에 이자율 관련 파생상품 거래가 4,301조원으로 2.9% 늘었고 신용 관련 거래는 18조원으로 8.8% 증가했다.

시장별로 보면 장내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1경2,023조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3% 줄었고 장외파생상품은 8,683조원으로 11.6% 늘었다. 금융권역별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 규모는 증권사가 1경948조원으로 52.9%에 달했고, 은행 7,886조원(38.1%), 신탁 634조원(3.1%), 보험 161조원(0.8%) 등이다.

상반기 말 기준 파생상품 거래 잔액은 1경106조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7% 늘었다. 이중 은행이 8,078조원으로 전체의 79.9%에 달했고 증권사 1,717조원(17.0%), 보험 162조원(1.6%), 신탁 143조원(1.4%) 등의 순이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