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ETN 5년...발행 16배 뛰었지만 종목 쏠림 여전

거래대금·종목수 대폭 증가 불구
'양매도ETN'에만 자금 몰려 한계
"규제풀어 상품 다양화해야" 지적

  • 이혜진 기자
  • 2019-11-17 13:47:36
  • 시황
ETN 5년...발행 16배 뛰었지만 종목 쏠림 여전
개장 5년을 맞은 상장지수증권(ETN)시장은 그동안 양적인 성장은 거뒀으나 다양한 종목의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아직 갈 길이 먼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014년 개장 당시 거래소 및 증권업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한국거래소

도입된 지 5년을 맞은 상장지수증권(ETN)의 발행 총액과 종목 수가 그 사이 크게 늘었다. 그러나 양매도 ETN의 인기가 시들해지자 투자자 보유 잔고가 1년 사이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지는 등 특정 종목 편중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ETN 시장은 지난 14일 현재 종목 수 194개, 발행 총액 7조3,753억원으로 집계됐다. 2014년 11월 17일 도입 시점(종목 수 10개, 발행총액 4,693억)에 비해 종목 수는 약 19배, 발행 총액은 약 16배로 는 셈이다. 거래대금도 크게 증가했다. 연도별 ETN 일평균 거래대금은 2014년 2억2,000만원에서 올해 234억3,000만원으로 약 107배가 됐다.

ETN 5년...발행 16배 뛰었지만 종목 쏠림 여전

ETN은 국내외 주식, 채권, 상품, 변동성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결합증권으로, 거래소에 상장돼 있어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다. 파생상품, 해외주식, 선물, 채권, 원자재 등 개인들이 쉽게 투자하기 어려운 종목에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해외 원자재나 지수 선물과 같이 일반 투자자들이 접근하기 힘든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수단을 확대해왔다는 점이 긍정적인 효과로 꼽힌다. 또 레버리지 상품이 여럿 상장돼 있어 방향성 투자를 원하는 ‘틈새 수요’에 부응해왔다.

실제로 올해 ETN 시장에서는 금속과 해외 주식 관련 종목 수익률이 높았다. 연초 이후 ETN 수익률 1위 상품은 ‘대신 2X 니켈선물 ETN(H)’로 지난 14일 기준 94.2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종목은 런던금속거래소(LME)에 상장된 니켈 선물 일간 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수익률 2위는 ‘삼성 레버리지 China A50 선물 ETN(H)’(75.20%), 3위는 ‘TRUE 레버리지 유로스탁스50 ETN(H)’(58.39%)였다. 4위와 5위는 ‘QV 레버리지 S&P500 ETN’(54.81%)과 ‘대신 철광석 선물 ETN(H)(53.98%)이 차지했다.

그러나 일부 종목 편중현상으로 인한 한계도 여전하다. ETN성장의 급성장에는 양매도ETN이라는 히트 상품이 배경이 됐다. 코스피 양매도 ETN은 코스피200 지수가 박스권에서 움직일 경우 이익을 얻도록 설계된 상품으로 중위험 중수익 상품으로 인식되며 지난해 1조에 육박하는 투자금을 모았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올해 2월, 8월 등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 손실을 냈다. 양매도 ETN상품들에 투자자들 쏠려 있는 상황에 이 상품의 인기가 식자 ETN시장 투자자금도 줄었다.

실제로 투자자가 보유한 물량을 뜻하는 투자자 보유 잔고는 지난해 말 1조 302조원에 달했으나 지난 14일 현재 5,971억원으로 42%나 줄었다. 올해 일평균 거래대금도 지난해(422억3,000만원)와 비교하면 44.52%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ETF나 펀드에서 볼 수 없는 다양한 투자 자산을 ETN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