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소부장 육성' 필승코리아 펀드, 판매 수탁액 1,000억원 돌파

NH아문디, 수익률 6.98% 기록
출시후 文대통령 등 가입 '눈길'

'소부장 육성' 필승코리아 펀드, 판매 수탁액 1,000억원 돌파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NH아문디자산운용의 필승코리아펀드 판매 수탁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 필승코리아펀드는 지난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의 육성을 표방하고 출시돼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가입하는 등 관심을 끌어왔다.

NH농협금융지주는 17일 NH아문디운용이 8월 출시한 필승코리아펀드의 판매 수탁액이 1,000억원을 돌파해 설정 후 수익률이 6.98%(15일 기준)를 기록한다고 밝혔다. 필승코리아펀드는 글로벌 무역여건 변화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대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다. 출시 직후 문 대통령이 펀드 판매회사인 NH농협은행 영업부에 직접 방문해 가입하고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등 농업인 단체장, 전국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잇따라 가입해 과거 IMF 금융위기 당시 인기를 끌었던 ‘바이코리아펀드’와 같은 열풍이 예고됐다. 필승코리아펀드는 10월 말 기준 61개 국내 기업에 투자 중이며 소재·부품·장비기업에는 43개 기업(70% 수준)에 투자하고 있다. 금액 기준으로는 56%를 관련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운용보수(0.5%)를 낮춰 실질수익률을 제고한 게 특징이다. 운용보수의 50%는 기금으로 적립해 기초과학 분야의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된다.

배영훈 NH아문디운용 대표는 “국산화 및 수출경쟁력이 있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유망 투자기업들을 꾸준히 발굴해나갈 것”이라며 “기업 실적과 가격 수준을 고려해 편입 여부를 결정하는 등 수익률 관리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