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文 "리더십 보이라" 한 마디에…그린북 '부진' 표현 뺐나

7개월 연속 '부진' 판단했지만
11월호에 '성장 제약'이라 변경

  • 백주연 기자
  • 2019-11-15 17:49:45
  • 경제동향
정부가 최근 국내 경제 상황을 분석하면서 7개월 연속 사용했던 ‘경기 부진’이란 단어를 ‘성장 제약’으로 바꿨다. 3·4분기 생산과 소비, 투자 등 전반적인 지표가 개선되지 않았는데도 표현을 완화한 건 ‘경기가 점차 개선될 것’이란 청와대의 경제 인식과 ‘리더십을 보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9월 산업활동 지표를 보면 전월대비 광공업생산과 설비투자는 증가했으나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 건설투자는 감소했다”며 “수출 부문도 여전히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징적인 것은 지난 4월호부터 사용했던 ‘부진’ 표현이 사라진 점이다. 기재부는 “3·4분기 우리 경제의 모습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단어로 부진보다는 성장 제약이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며 “설비투자가 상승세로 돌아섰고 선행·동행지수 등도 악화되는 모습이 아니지만 미·중 무역협상의 전개 양상과 글로벌 반도체 업황의 회복시기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외 불확실성 리스크와 건설투자 감소 등 특정 지표가 성장을 둔화시키고 있지만 전체적인 경제 상황은 부진으로 보기 어렵다는 해석이다.

하지만 9월 주요 지표를 보면 광공업 생산이 전월대비 2.0% 증가했으나 서비스업 생산이 1.2% 감소해 전(全)산업 생산은 0.4% 줄었다. 10월 수출도 1년 전보다 14.7%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전월대비 증가했으나 전년동월대비로 보면 1.6% 하락했다.

기재부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대외리스크를 관리하고 국내 지표 추이를 확인하면서 올해 남은 기간 이·불용 최소화 등 재정집행과 정책금융, 무역금융 집행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간활력을 높여 경기 반등 모멘텀이 마련될 수 있도록 경제활력 제고 과제를 적극 발굴해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세종=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