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BNK금융, 지방지주 첫 VC 설립

BNK벤처투자 자회사 편입 완료

BNK금융, 지방지주 첫 VC 설립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BNK금융그룹이 BNK벤처투자를 그룹의 자회사로 편입하고 혁신기업 투자지원을 본격화한다. 지역 금융그룹이 벤처캐피털(VC)을 설립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BNK금융은 15일 유큐아이파트너스를 BNK벤처투자로 사명을 변경해 인수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BNK금융은 지난달 유큐아이파트너스 지분 100%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BNK금융이 새 자회사를 편입한 것은 지난 2015년 BNK자산운용 인수 이후 4년 만이다. 유큐아이파트너스는 2009년 설립돼 6개 조합을 운용하고 있는 VC다. BNK금융은 BNK벤처투자의 안정적인 조합 운영을 위해 VC 전문가인 도승환 대표이사 체제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BNK벤처투자가 핀테크 발굴 등 그룹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의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에도 적극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