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단독]文대통령, 내달 中기업인들 만난다

 中주도 'RCEP' 지원 이어
 한중 관계 완전 복원 주력

  • 김우보 기자
  • 2019-11-14 17:52:58
  • 기업
[단독]文대통령, 내달 中기업인들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및 신임 대사들과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4일 청와대에서 중국의 주요 기업인들과 만나 풀리지 않은 ‘한한령(限韓令)’ 해제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중국이 주도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 타결에 힘을 실은 데 이어 한중관계의 완전복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관계부처와 재계에 따르면 대한상의는 현대차·SK 등 주요 기업 관계자들에게 다음달 5일 한중 기업인 및 정부 고위인사 간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중 고위급대화는 양국 정재계 간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협력 채널로,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결성됐다. 지난해 6월 베이징에서 첫 모임이 개최된 데 이어 이번에 서울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갖는다.

중국에서는 쩡페이옌 국제경제교류센터(CCIEE) 이사장을 비롯해 주요 기업인 2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이들은 행사 전날인 4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중 간 경제협력 강화를 청와대 관계자들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통한 외교 소식통은 “지난해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가 국내 기업인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직접 들었다”며 “이번에는 문 대통령이 중국 기업인들과 만나 협력확대를 당부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측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용만 상의 회장, 현대차·SK 총수 등이 참석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한중 고위급대화에서는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폭넓게 진행된다. 특히 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를 기반으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겠다는 공동 선언문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후속협상 조기타결,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 정책과 신남방·신북방 정책 간 연계방안도 모색한다. 정부 관계자는 “RCEP 협상이 사실상 타결돼 중국이 협력을 요청하는 사업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중국 시장의 장애물 해결에 대한 중국 측 인사들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은 중국에서 한국 배터리 탑재 차량이 보조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만큼 정책 개선을 요청할 예정이며 현대차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 이후 악화한 한국 브랜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중국 당국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수소사업 투자 확대를 위해 인증·통관 등 제도적 개선도 요청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중국 기업인 간 만남에 대해 “대통령의 일정은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김우보·윤홍우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