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SKY’ 출신 CEO 10년 새 절반으로…‘이공계 열풍’ 눈길

유니코써치, 1,000대 기업 CEO 대학 분석…“능력 중심 탈학벌 추세”

  • 신현주 기자
  • 2019-11-13 08:42:08
  • 경제동향

CEO. 스카이. 유니코써치. 탈학벌.

‘SKY’ 출신 CEO 10년 새 절반으로…‘이공계 열풍’ 눈길
/연합뉴스

재계 최고경영자(CEO) 중 이른바 ‘스카이(SKY)’출신 인물이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30%대가 깨진 것으로 나타났다. 학과별로는 이공계 출신 CEO가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서며 약진했다.

13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발표한 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CEO 출신 대학 분석 결과에 따르면 대표이사 CEO 1,328명 중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출신은 391명(29.4%)이었다. 서울대 출신이 202명(15.2%)으로 가장 많았고, 연세대 101명(7.6%), 고려대 88명(6.6%) 순이었다. 앞서 스카이대 출신 CEO 비율은 2007년 59.7%를 기록했으나 2010년 43.8%, 2013년 39.5%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30%대 이하까지 떨어졌다.

이들 3개 대학 출신 다음으로는 한양대 출신이 8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성균관대(38명), 중앙대(31명), 부산대(30명), 한국외대(28명), 인하대(27명), 서강대(25명), 영남대(23명), 경희대·경북대(각 22명) 가 뒤를 이었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과거 명문대 출신이 유능한 인재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엔 학벌보다 능력을 더 중시하는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며 “능력 중심의 인재선발 시스템이 정교하게 안착하면 ‘탈학벌’ 추세는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조사에서 ‘이공계 돌풍’도 눈에 띄었다. 2010년 조사 때 43%였던 이공계 출신 CEO는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51.6%를 기록하며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가장 많은 CEO가 전공한 학과는 여전히 경영학과로 나타났다. 경영학과 출신 CEO는 21.5%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 CEO가 25명으로 단일 대학 학과 중에서는 최다였다. 경영학 다음으로는 기계공학(6.8%), 전자공학(6.7%)이 CEO가 가장 선호하는 학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상장사 매출액 기준(금융업 제외) 1,000대 기업의 반기보고서 기준 대표이사 직위를 유지하고 있는 CEO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출신대학과 전공 등은 정기보고서 이외에 언론기사, 인물검색 등 자료 등도 참고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