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넥슨 2019년 3분기 매출 5,817억원…전년 比 24%↓

넥슨은 2019년 3·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4% 감소한 523억5,700만 엔(약 5,817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44억 1900만 엔(약 27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 성장했다. 하지만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약 79% 성장한 398억엔(약 4,427억 원)으로 집계됐다.

넥슨은 “3분기엔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FIFA 온라인 4’ 등 주요 스테디셀러 지식재산권(IP)들이 PC온라인과 모바일 양대 플랫폼을 아우르는 흥행을 거두며, 3분기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넥슨은 자사의 강점인 라이브 게임 운영 능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에서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는 메이플스토리처럼 던전앤파이터 역시 온라인에 이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이날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신작 ‘브이포(V4)’를 출시했으며, 4분기 이후에는 모바일 게임 ‘바람의나라: 연’, ‘카운터사이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가칭), ‘마비노기 모바일’(가칭) 등을 준비하고 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