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M&A·IPO

[시그널] 휠라·데상트 만드는 나디아퍼시픽, 코스닥 노크

2021년 목표...상장주관사에 신한금투
태평양물산 자회사로 네파 등에 납품

  • 김민석 기자
  • 2019-10-25 15:00:56
  • M&A·IPO

[편집자註]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5일 15:00 프리미엄 컨버전스 미디어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시그널] 휠라·데상트 만드는 나디아퍼시픽, 코스닥 노크

태평양물산(007980)의 의류제조 자회사 나디아퍼시픽이 신한금융투자와 손잡고 오는 2021년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한다.

25일 투자은행(IB)에 따르면 나디아퍼시픽은 최근 신한금융투자를 상장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 일정에 돌입했다. 나디아퍼시픽은 휠라·데상트·신세계인터내셔날 등에 의류제품을 납품하는 회사다. 내후년 상반기 내 IPO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공모자금은 신규 시설 투자 등 성장동력 확보에 투입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공모규모 등은 내년 사업계획 등을 반영해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2012년 설립된 나디아퍼시픽은 의류 제조업체로 코스피 상장사인 태평양물산의 핵심 계열사다. 의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로 고어텍스 및 아웃도어 제품의 경쟁력을 인정받아 휠라 및 데상트 등 국내 주요 패션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특히 태평양물산 내 충전재 전문브랜드 프라우덴·앱솔론과의 협력으로 아웃도어 제품에 대한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적 역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매출 604억원, 2017년 796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후 지난해 980억원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 역시 40억원, 45억원에서 74억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2억원을 거뒀다.

한편 이 회사의 대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 지분율 75%인 태평양물산이다. 2대 주주는 지난해 프리 IPO를 통해 태평양 물산의 지분을 인수한 케이프퀀텀 제1호 신기술사업투자조합으로 약 100억원을 투자해 지분율 25% 상당의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확보했다.
/김민석·김기정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