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대한민국의 힘 공기업] 한국서부발전, 국내 ‘수상발전’·해외 ‘1GW 프로젝트’로 태양광 투트랙 전략

  • 조양준 기자
  • 2019-10-22 17:54:13
  • 공기업
[대한민국의 힘 공기업] 한국서부발전, 국내 ‘수상발전’·해외 ‘1GW 프로젝트’로 태양광 투트랙 전략

[대한민국의 힘 공기업] 한국서부발전, 국내 ‘수상발전’·해외 ‘1GW 프로젝트’로 태양광 투트랙 전략
한국서부발전이 내년 상반기 착공 예정인 경기 안산시 시화호 수샹태양광 발전시설의 조감도. 이곳은 102.5메가와트(㎿) 규모로 연간 3만5,000여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어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시설이 될 전망이다.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김병숙 사장)이 국내 최대 수상 태양광 사업과 해외 선진국으로 1기가와트(GW) 규모 태양광 사업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서부발전은 내년 상반기 경기 안산시 시화호에 102.5메가와트(㎿)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민간자본을 포함해 총 2,440억원이 투자되는 이곳은 연간 125기가와트시(GWh)의 전기를 생산해 3만5,000여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이다. 서부발전은 시화호 수상 태양광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설계에서 시공, 운영 단계별 철저한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비책 등도 강구 중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풍하중과 빙압, 절연강도를 고려한 설계 안전율을 점검하고, 육지에서 블록으로 조립해 수상으로 연결함으로써 수상작업을 최소화하는 첨단 공법을 시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안전 강화를 위해 통합운영센터와 종합방재센터를 운용, 상시 모니터링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수도용 자재 및 제품에 대한 중금속,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을 분석해 수질오염 을 원천 차단한다는 구상이다.

시화호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은 신흥 시장인 동남아시아는 물론 미국, 호주, 대만 등 선진 태양광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1년까지 총 1GW 규모 태양광 사업을 달성하겠다는 것이 서부발전의 목표다.

서부발전은 이미 지난해 호주 배너튼 110㎿ 태양광 사업에 착수하며 국내 발전공기업으로는 최초로 호주 태양광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서부발전 측은 “선진 태양광 시장 진출의 의미 뿐 아니라 350억원 규모의 국내 기자재 수출 효과를 견인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호주 동남부를 중심으로 총 560㎿의 태양광 개발 사업도 추가로 검토 중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3월 대만 현지업체와도 50㎿급 태양광 개발을 위한 공동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 타당성 조사 등 본격적인 사업개발에 돌입했다. 이달에는 칠레 태양광 개발 및 국내 기업 동반진출을 위한 한국 컨소시엄을 구성해 현지 개발사와 양해각서를 체결, 태양광 사업의 지평을 한층 넓혔다. /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