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시그널] 대신硏 "현대차그룹, 12개社 이사회 독립성 미흡"…"지배구조 개편 내년 본격화"

상장계열사 중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분리 사례 없어
지배구조 개편은 내년께 본격화 전망

  • 강도원 기자
  • 2019-10-21 15:00:40
  • 기업
[시그널] 대신硏 '현대차그룹, 12개社 이사회 독립성 미흡'…'지배구조 개편 내년 본격화'

현대자동차그룹 주요 계열사 이사회의 독립성이 ‘미흡한 수준’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총수 일가가 상장 계열사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겸임한 상황을 개선해 독립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룹 지배구조 개편은 내년께 본격화 될 것으로 봤다. 1차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하면서 정의선 수석 부회장이 추가로 현대모비스(012330) 지분 매입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이사회 독립성, 국내 30대 그룹 상장 평균보다 낮아”=21일 대신지배구조연구소는 ‘대기업집단 지배구조 보고서-현대차(005380)그룹’을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연구소는 “현대차그룹의 국내 상장 계열사 12곳 중 대표이사와 의장을 분리한 곳은 6월 말 기준으로 한 곳도 없었다”며 “국내 자산총액 30대 그룹 소속 상장기업의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 비율은 평균 18.8%”라며 현대차그룹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연구소는 현대차그룹처럼 총수 일가가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는 상장사는 내부거래 등 사익 편취 등을 견제가 어려워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가 더욱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차는 정몽구 회장이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다.

연구소는 이밖에 현대차그룹 소속 상장사의 이사회 사외이사 출석률(2018년 기준)은 평균 96.8%로 양호한 수준이라면서도 “총 105건의 이사회 안건 중 사외이사가 영향력을 행사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며 “이사회 기능의 활성화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 “사외이사가 참여하는 전문 보수위원회가 설치된 계열사가 현대차증권 1곳 외에는 없다”며 “총수 일가가 최대주주와 대표이사로 있는 계열사는 위원회의 설치가 더욱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연구소는 현대차그룹 소속 상장기업 중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공시한 기업은 8개사로 그 비중이 66.7%로 30대 그룹 평균(45.2%)보다 양호하지만 부분별 핵심지표 평균 이행률은 45.8%로 30대 그룹 평균(52.6%)에 비해 열위한 수준이라고 봤다. 핵심지표 이행률 순위도 공시한 27개 그룹 중에서 21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특히 이사회 부문의 이행률(29.2%)로 30대 그룹 평균(53.1%)보다 현저히 낮았다.연구소는 현대차그룹의 의결권행사 관련 제도(집중투표제, 서면투표제, 전자투표제) 도입 및 실시 현황은 국내 10대그룹 평균을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시그널] 대신硏 '현대차그룹, 12개社 이사회 독립성 미흡'…'지배구조 개편 내년 본격화'

◇모비스 분할·정 부회장 지분 매입 동시에 나서나=현대차그룹의 경영권 승계 및 기업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서는 2020년 가시화가 예상된다고 봤다. 개편 시나리오로는 1차 지배구조 개편 때처럼 현대모비스를 사업부문과 투자 부문으로 분할하고 주주권익 훼손 논란을 없애기 위해 두 법인 모두 상장을 유지하는 방식을 예상했다. 또 다른 시나리오로는 정의선 부회장이 현대모비스 지분을 직접 매입하는 방안도 거론했다. 다만 계열사가 보유한 현대모비스 전체 지분(23.7%)을 정 부회장이 직접 지분을 매입하려면 총 5조5,000억원 가량이 필요한데 정 부회장 보유 상장 계열사 지분 가치(약 3조원)을 고려하면 2조5,000억원 이상이 부족한 상황이라 현대엔지니어링 상장이나 현대건설과 합병을 통한 우회 상장 같은 다른 변수가 있지 않으면 현실성은 낮다고 봤다.

현대모비스를 분할하고 동시에 정 부회장이 지분을 매입하는 과정도 제안됐다. 지난해와 달리 현대모비스를 분할한 뒤 사업 회사를 상장한 상태로 현대글로비스(086280)와 합병할 경우 정 부회장이 확보할 수 있는 지분율이 30.2%보다 낮아질 것이고 이에 따라 추가로 지분 매입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현재 정 부회장이 현대글로비스(23.29%·약 1조3,000억원)를 제외하고 보유 중인 나머지 상장사의 지분 가치는 1조7,000억원으로 평가 받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