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마감시황] 중국 발 'GDP 쇼크'로...코스피 상승 후 하락 마감

  • 심우일 기자
  • 2019-10-18 16:45:58
  • 시황
코스피 지수가 ‘중국 국내총생산(GDP) 쇼크’로 하락세로 마감했다. 한때 ‘2090선’까지 내다보며 오전 내내 견조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올 3·4분기 중국 GDP 성장률이 6.0%로 발표된 정오 즈음 외국인들이 급격히 자금을 뺀 게 영향을 끼쳤다.

18일 국내 주식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7.25포인트(0.83%) 내린 2060.69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상승세를 타며 2088포인트까지 올랐지만 중국 GDP 증가율이 발표된 정오 즈음부터 갑자기 하락세로 전환했다.

하락세를 주도한 건 외국인 투자자였다. 외국인들은 오전까지 매수세를 유지했지만 오후 들어 자금을 급격히 빼기 시작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299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 역시 1,159억원을 빼며 ‘순매도 행진’에 합류했다. 개인은 홀로 2,29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전반적으로 하락세로 마감했다. 삼성전자(005930)는 한때 52주 신고가인 5만900원을 터치했지만 이후 하락세로 전환해 전일 대비 1.19% 내린 4만9,900원으로 마감하며 ‘5만원선’이 깨졌다. 시가총액 2위인 SK하이닉스(000660)는 4.44% 내린 7만7,400원에 장을 마쳤다. 이 외에도 NAVER(035420)(-1.63%),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29%), LG화학(051910)(-2.8%), 신한지주(055550)(-1.41%), LG생활건강(051900)(-0.31%) 등이 모두 하락 마감했다. 현대모비스(012330)(0.21%)는 상승 마감했으며 현대차(005380)는 보합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도 오전 한때 상승세를 보이다 오후 들어 하락해 전 거래일 대비 2.6포인트(0.4%) 내린 646.69포인트로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선 개인이 654억원을, 외국인이 22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총 594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엔 희비가 엇갈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09%), CJ ENM(035760)(-0.49%), 케이엠더블유(032500)(-2.13%), 메디톡스(086900)(-6.13%)은 하락 마감했지만 에이치엘비(028300)(1.18%), 휴젤(145020)(3.19%), 메지온(140410)(3.5%), 펄어비스(263750)(0.39%), SK머터리얼즈(0.38%) 등은 상승세로 마무리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