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두산 인적분할 재상장 첫날, 두산솔루스·퓨얼셀 상한가

존속법인 두산은 4.55% 하락

  • 심우일 기자
  • 2019-10-18 17:05:00
  • 종목·투자전략
두산(000150) 인적분할 이후 첫 거래일을 맞은 두산솔루스(336370)두산퓨얼셀(336260)이 모두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존속법인 두산의 주가는 약세를 보였다.

18일 주식시장에서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은 모두 시초가 대비 가격제한폭(29.95%)까지 치솟으면서 각각 5,510원에 장을 마감했다.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 관련 우선주도 모두 상한가를 기록했다. 두산솔루스1우(33637K), 두산퓨얼셀1우(33626K)는 4,210원으로 장을 마감했으며 두산솔루스2우B(33637L)두산퓨얼셀2우B(33626L)는 4,640원으로 마무리했다. 반면 존속법인 두산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4.55% 내린 7만9,700원에 장을 마쳤다.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은 이번 달 두산이 인적분할함에 따라 새로 탄생한 법인이다. 두산솔루스는 기존 두산의 전지박 사업을, 두산퓨얼셀은 연료전지 사업을 맡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의 주가가 추가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우선 두산퓨얼셀에 대해서는 NH투자증권이 목표주가를 7,300원으로 설정했다. 두산솔루스에 대해 유진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각각 1만1,000원과 2만4,000원을 목표주가로 제시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