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韓 조선업 9월 수주 中에 밀려 2위

32만CGT...5개월만에 역전

  • 한동희 기자
  • 2019-10-10 17:14:47
  • 기업
한국 조선업이 지난 9월 글로벌 선박수주량 선두 자리를 중국에 내주며 2위로 주저앉았다. 지난 8월까지 4개월 연속 1위를 지켰지만 자국 조선소에 발주를 몰아준 중국에 5개월 만에 세계 1위 자리를 내줬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달 선박 수주량 32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기록해 74만CGT를 기록한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올 들어 9월까지 누적 수주량에서도 한국은 527만CGT로 598만CGT인 중국에 뒤졌다. 다만 총 누적 수주액은 126억7,000만달러로 126억5,000만달러의 중국을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한국이 9월 중국에 밀린 것은 중국 조선업체들이 자국에서 발주한 물량을 대거 수주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지난달 중국 조선사들의 수주량 중 절반 이상인 53%가 중국 발주 물량이다. 선종별로 중국은 중소형인 벌크선(8만톤급), MR탱커(5만톤급) 비중이 50% 이상인 반면 한국은 고가인 초대형 유조선(VLCC), 액화천연가스(LNG)선 위주로 수주했다.

전 세계적으로 발주량이 줄어든 점도 한국의 수주 감소에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9월 전 세계 발주량은 114만CGT로 8월(122만CGT)에 비해 7% 감소했다. 올 들어 9월까지 누계 발주량은 1,539만CGT로 작년 같은 기간(2,696만CGT)보다 43%나 줄었다. 한국 조선사들이 강점을 갖고 있는 LNG선 발주량은 지난해 380만CGT에서 올해 267만CGT로 30% 감소했고, VLCC와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도 각각 53%, 78% 감소했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