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서민금융진흥원-저축銀중앙회, 취약층 지원 MOU

서민금융진흥원-저축銀중앙회, 취약층 지원 MOU
이계문(왼쪽) 서민금융진흥원장과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이 10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서민금융진흥원-저축은행중앙회 서민·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자영업자 컨설팅 지원을 강화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서민금융상품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마련할 방침이다. /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서민금융진흥원은 10일 저축은행중앙회와 서민·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 분야와 민간의 협업 시너지를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우선 서민금융진흥원은 ‘사업자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 이용자를 대상으로 자영업컨설팅을 진행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컨설팅 지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영업에 필요한 물품 등을 맞춰 지원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향후 지원대상과 규모를 확대하는 것에 합의했다. 또 이들 기관은 ‘근로자 햇살론’ 이용자를 위한 온라인 금융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인프라를 활용해 청년·취약계층과 고령층 대상 금융교육 공동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상호 콘텐츠를 공유하기로 했다.

서민금융진흥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향후 실무적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서민금융상품 개발 등 서민·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경기침체 및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인해 서민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민·취약계층이 컨설팅, 금융교육, 서민금융상품 등을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양 기관이 힘을 모으고 서민·취약계층이 체감하는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부 협력사항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역시 “서민금융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서금원과 서민에 대한 금융 편의를 제공하는 저축은행이 서민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자영업자 컨설팅, 금융교육, 금융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민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