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국GM 철수설 또 불거지나

10차 임협 단체교섭 합의 불발
오늘 교섭 결과로 운명 결정 될듯

  • 박시진 기자
  • 2019-10-09 17:28:20
  • 기업

한국GM, 노조, 파업, 카허카젬

한국GM의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다. 노조는 일주일간 한시적으로 파업을 중단하며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했지만 사측과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협상을 끝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지난 8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에서 10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해 중단했다. 한국GM 노조는 교섭 정회를 요청하고 내부 회의를 진행한 뒤 협상을 재개했으나 결국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사는 10일 단체교섭을 다시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이번 교섭에서 한국GM 사측은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 지급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어 노조 조합원들에게 한국GM의 신차를 구매할 경우 1인당 100만~300만원 규모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협상안을 제시했으나 노조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을 요구했다. 또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 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 계획, 창원공장 엔진 생산 등에 대한 확약을 요구하기도 했다.

10일 재개되는 단체교섭의 결과에 따라 한국GM의 운명이 결정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이날 노사 간 합의가 끝내 이뤄지지 못할 경우 파업이 재개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달 전면 파업에 나섰지만 카허 카젬 사장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협의를 하고 있다며 시간을 달라고 요구해 파업을 중단한 상태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