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가동...최대 연 1만8,000톤 생산
효성은 인도에서의 첫 스판덱스 공장이 지난 20일 본격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장은 인도 중서부의 마하라슈트라주 아우랑가바드시 인근 아우릭 공단에 자리 잡고 있으며 최대 연간 1만8,000톤의 스판덱스를 생산한다. 인도 최대 경제도시 뭄바이에서 동쪽으로 280㎞가량 떨어져 있다. 이 공장은 조현준 효성 회장이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낙점한 인도의 첫 스판덱스 생산 시설이다.

효성은 이번 공장 가동을 통해 인도 스판덱스 시장 점유율을 기존 60%에서 70%까지 끌어올리고 향후 수요와 성장 전망에 맞춰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인 인도를 적극 공략해 동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5월 연임에 성공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오는 2022년까지 제조업의 국내총생산(GDP) 기여율을 현재 16%에서 2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 아래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등 제조업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2007년 인도에 진출한 효성은 2016년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했으며 이번에 스판덱스 공장을 가동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며 인도에서 연 3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인도 첫 스판덱스 공장을 성공적으로 가동한 효성은 다음 증설지로 미주 지역을 검토하고 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7 14:0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