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산업용전기 사용량 4개월 연속 감소..."경기하락 여실히 보여줘"

감소율도 7월 -2.1%로 늘어

  • 조양준 기자
  • 2019-09-22 17:40:28
  • 공기업
산업용전기 사용량 4개월 연속 감소...'경기하락 여실히 보여줘'

산업용 전기의 사용량이 최근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수요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산업 부문에서 장기간 감소세가 이어진 것은 이례적으로 경기 하락의 신호탄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월별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 추세를 이어갔다. 감소율 역시 4월 -0.8%, 5월 -1.0%, 6월 -1.8%, 7월 -2.1%로 점차 늘었다. 지난 2015년부터 3년 동안 산업용 전기의 월별 사용량을 살펴보면 감소세가 이어진 것은 연중 1~2개월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2월(-3.4%)을 포함해 4~7월까지 5개월이나 감소 추세다.

산업용 전력은 국내 전체 전력소비의 57%(7월 현재)를 차지하고 있다. 통상 전력 수요, 즉 발전량은 국내총생산(GDP)과 정비례하는 경향이 있는 탓에 산업용 전력 수요 감소는 경제성장률 하락이나 경기침체의 본격화를 나타내는 지표로 여겨진다. 실제 국내 제조업 생산능력은 지난해 8월부터 12개월째 하락하고 있고 올해 7월 산업생산 능력은 전년 대비 1.6% 감소했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전력 효율화를 이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들은 전기 사용량과 각종 경제지표가 탈동조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제조업 기반의 전기 다소비 업종이 주류인 한국에서의 전기 사용량 감소는 사실상 경기 하락을 의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산업용과 주택용, 일반용 등을 포함한 총 전력판매량도 6·7월의 경우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1%, 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월에는 산업용, 일반용은 물론 주택용 전력판매량까지 모든 분야에서 최근 수년간 유례를 찾기 힘든 감소세를 보였다. 자영업 등 상업시설에 판매되는 일반용 전력판매량 또한 4·5월을 제외하고는 모두 월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감소했다./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