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이번엔 '유령 채권' 매도주문 사고

발행액 두배 가까운 물량 나와
주문 직후 취소...피해는 없어
증권사 거래시스템 또 도마에

  • 박성호 기자
  • 2019-09-18 17:50:03
  • 시황
이번엔 '유령 채권' 매도주문 사고

실제 발행한 채권 물량을 넘어서는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 증권사에서 주문 직후 거래를 취소해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난해부터 잇달아 터진 증권사 거래시스템의 신뢰성 문제가 또다시 도마에 오르게 됐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9시12분과 13분 JTBC 회사채 800억원어치에 대한 매도 주문이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나왔다. 이 회사채의 총 발행액은 510억원으로 증권사는 채권 발행액보다 두 배 가까운 ‘유령 채권’을 시장에 내놓았지만 시스템에서 걸러지지 않았다.

주문 직후 증권사 측은 거래를 취소해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전자증권제도 도입으로 채권 일괄입고 업무의 신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프로그램 설정으로 인해 당사로의 채권 대체입고 건에 대한 과다입고 오류가 발생했다”며 “매매 및 입출고 정지 조치를 취해 고객과 시장의 피해는 없었으며 해당 프로그램 역시 수정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타사 대체 채권’ 입고 시 실제 금액의 1,000배가 입력되도록 시스템을 잘못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번 사고 역시 증권사 직원의 실수로 있지도 않은 유령 주식이 유통된 지난해 삼성증권의 배당착오 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와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삼성증권과 유진투자증권 사건 후 금융당국이 거래시스템과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을 개선했다고 밝혔던 만큼 다시 한 번 증시 거래시스템의 신뢰성 문제가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금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