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이승건 "규제에 증권업 포기할판"

[위기의 경제, 기업인들 격정토로]

이승건 '규제에 증권업 포기할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금융당국의 보이지 않는 규제 벽에 막혀 증권업과 제3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18일 금융위원회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감독당국(금융감독원)에서 정해지지 않은 규정과 조건을 제시해 우리가 수행할 수 없게 됐다”며 “증권업 진출을 위해 이미 수백억원을 투입했지만 내부적으로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인터넷전문은행에도 똑같이 적용돼 이대로라면 이 분야(인터넷은행) 진출도 멈출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금감원은 증권업 진출을 위한 자본 적정성 조건을 충족하라는 요구였다고 반박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증권사 출자자본 대부분이 ‘상환전환우선주’로 구성돼 있는데 법 해석상 자본이 아닌 부채라는 게 당국의 판단이다. 법 해석을 둘러싼 규제 당국과의 ‘이견’으로 유니콘으로 손꼽히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신규 사업 진출에 대한 꿈도 4개월 만에 막혀버렸다./이지윤·이태규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