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내년 3월부터 어린이집 '연장보육'…"눈치 안 보고 아이 맡긴다"

  • 황정원 기자
  • 2019-09-18 19:08:31
  • 정책·세금
내년 3월부터 어린이집 보육시간이 모든 아동에게 공통으로 적용되는 기본보육시간(오전 9시~오후 4시)과 개별적으로 돌봄이 필요한 아이에게 제공되는 연장보육시간(오후4시~오후7시30분)으로 나뉘어 운영된다. 연장보육은 기존 보육교사와 동일한 자격을 갖춘 전담교사가 배치돼 맞벌이 부모도 눈치 보지 않고 늦은 시간까지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의 보육지원체계 개편 세부사항을 담은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19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에 따라 맞벌이뿐 아니라 외벌이 가정 등 모든 실수요자가 연장보육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연장보육반 이용의 경우 유아(3~5살) 가정에서는 필요한 경우 신청해 이용할 수 있으며 영아(0∼2세)반은 맞벌이, 다자녀, 취업준비 등 장시간 보육 필요성이 확인돼야 한다. 또 연장보육을 신청하지 않아도 오후 5시 이후 긴급한 보육 수요가 발생하는 경우 연장보육이 가능하다. 연장보육 이용시 부모의 추가 부담은 없다. 전담교사는 기존 보육교사와 동일하게 보육교사 1·2·3급 자격을 보유해야 한다. 전담교사 1명당 아동 정원은 만1살 미만반은 3명, 1∼2살반은 5명, 유아(3∼5살)반은 15명이다.

다만 오후 4시까지인 기본보육시간은 어린이집의 사정에 따라 전후 30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연장보육을 희망하지 않는 기본반 아동은 오후 4시 하원을 권고하지만 어린이집에서는 상황에 따라 오후 5시까지 아동이 하원 할 수 있도록 지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