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3중 족쇄에...연말 가계대출 기근 온다

시중은행 대출 여력 1~2조 불과
신용 낮은 서민들 돈맥경화 우려

  • 서은영 기자
  • 2019-09-03 17:32:37
  • 금융가
3중 족쇄에...연말 가계대출 기근 온다

전 금융권을 대상으로 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에 이어 올해 말 변경·시행되는 신(新) 예대율, 대표적인 그림자규제로 꼽히는 가계부채총량규제 등 3단 규제로 올 하반기 가계대출의 문턱이 한층 더 높아진다. ‘R(Recession·경기침체)의 공포’로 신용 리스크가 커진데다 하반기 들어 가계대출 여력이 대부분 소진되면서 보수적 여신 전략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최악의 시나리오로 5대 시중은행의 남은 대출 여력이 1조~2조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 신용등급이 낮은 취약 차주 대출부터 바짝 조일 가능성이 높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지난 8월 말 기준 596조7,941억원으로 올 들어 4.63% 증가했다. 정부의 부동산규제 강화 등으로 신규 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최근 1년간 가계빚 증가 속도는 1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문제는 최근 들어 가계대출 수요가 다시 꿈틀대고 있다는 점이다. 올 들어 금리 부담이 크게 낮아진데다 신규 분양물량 증가, 집값 상승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2개월 연속 가계대출 증가폭도 4조원대로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그러나 시중은행들로서는 마냥 가계대출을 늘릴 수 없다. 우선 올해 말 도입하는 신 예대율이 발목을 잡는다. 기업대출보다 가계대출에 높은 가중치를 부여하는 신 예대율이 도입되면 시중은행 예대율이 일제히 규제 수준인 100%를 넘어선다. 이제 남은 4개월간 예수금을 큰 폭으로 늘리지 않는 이상 대출증가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얘기다. 올 초 4~5% 수준의 여신 성장률 목표를 세웠던 국민은행이 올 하반기 목표치를 3%로 낮추고도 올해 가계대출 규모를 1% 늘리는 데 그친 것은 이 때문이다.

금융당국이 업권별·은행별로 가계대출 증가 속도를 제한하기 위해 2017년부터 공공연하게 실시해온 가계대출총량규제 역시 제약요인이다. 올 상반기 예금은행 가계신용 증가율이 지난해 6월 말 대비 4.3%에 그쳐 관리목표치(5%)를 초과 달성할 가능성까지 제기되지만 개별은행을 들여다보면 총량규제에서 제외되는 중금리대출을 빼더라도 연초 이후 증가폭이 규제 수준에 근접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한 시중은행 개인영업 담당 부행장은 “새 예대율 시행이 임박하면서 은행들로서는 가계대출을 늘리기는커녕 예수금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관리목표치는 전 업권 가계대출 증가폭을 관리하기 위한 수치지만 가계대출이 다시 꿈틀대는 조짐을 보이면 당국이 업권별·은행별 대출 증가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