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1966년 이후 처음

물가지수 -0.038%로 사실상 마이너스

통계청, 소비자물가, 마이너스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1966년 이후 처음

소비자물가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사실상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1(2015=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0%의 상승률을 보였다. 소수점 세자릿수까지 따지면 지난해 동월보다 0.038% 하락해 사실상 마이너스를 기록한 셈이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 대비 상승률을 집계해 온 1966년 이후 처음이다.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은 1965년부터 전 도시의 소비자물가지수를 작성했으며, 전년 대비 상승률은 1966년부터 집계됐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공식적인 물가상승률은 소수점 둘째자리에서 반올림한다”면서도 “지수상으로는 마이너스가 성립한다”고 설명했다.

전년 동기 대비 물가 상승률은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연속해 1%를 밑돌다가 이번에 0.0%로 내려앉았다. 이처럼 물가상승률이 연속 0%대를 기록한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가장 긴 기록이다.

통계청은 이 같은 물가 상승률을 가져온 원인이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과 석유류 가격 안정세로 보고 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