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획·연재

[유주희기자의 두유바이크] 650cc 엔진 단 '트윈스', 가성비 태워 한국 겨냥

■700만원대 '로얄엔필드 클래식' 상륙

  • 유주희 기자
  • 2019-08-30 14:56:56
  • 기획·연재

로얄엔필드, 인터셉터650, 컨티넨탈GT650

[유주희기자의 두유바이크] 650cc 엔진 단 '트윈스', 가성비 태워 한국 겨냥
로얄엔필드코리아가 국내에 정식 출시한 인터셉터 650(왼쪽)과 컨티넨탈 GT 650. ‘트윈스’로도 불리는 두 모델은 700만원대의 경쟁력 있는 가격이 책정됐다. /사진제공=로얄엔필드코리아

로얄엔필드의 새로운 클래식 바이크, 컨티넨탈 GT 650과 인터셉터 650이 700만원대의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됐다. 지난 3월 태국에서 열린 미디어 시승회에서 확인한 성능과 이번에 공개된 가격까지 합하면 ‘가성비 최고’라는 표현이 마땅할 것으로 보인다. 로얄엔필드코리아는 29일 경기 하남 본사에서 신제품 발표행사를 열고 컨티넨탈 GT 650과 인터셉터 650의 공식 출시를 알렸다. 컨티넨탈 GT 650은 754만~795만원, 인터셉터 650은 737만~779만원에 판매된다. 이는 로얄엔필드의 주 생산지인 인도 다음으로 낮게 책정된 가격이다. 작심하고 한국 시장을 겨냥했다는 의미다. 새로 개발한 650㏄의 트윈엔진 등 대부분의 부품을 공유하기 때문에 ‘트윈스(쌍둥이)’라고도 불리는 두 모델은 앞서 디자인과 상세 제원이 모두 공개된 만큼 가격이 관건이었다.

트윈스는 과거 1960년대 로얄엔필드가 출시해 큰 성공을 거뒀던 모델들이다. 컨티넨탈 GT 650은 영국의 카페 레이서 스타일을 재현한 기종으로 공격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낮은 시트 포지션, 클립온 핸들바가 특징이다. 최대 47마력(5,250rpm)과 52nm 토크를 발휘하며 6단 변속 미션과 슬리퍼 클러치 덕에 가볍고 부드러운 변속을 자랑한다.

전형적인 모던 클래식 로드스터 스타일의 인터셉터 650은 그야말로 클래식 바이크의 표준 같은 디자인이다. 앞뒤로 길게 뻗은 시트와 높은 핸들바 덕에 상대적으로 주행이 편안하다. 최대마력과 토크, 섀시·서스펜션 등은 컨티넨탈 GT와 동일하다. 두 모델 모두 ABS가 적용됐으며 100만㎞ 이상의 주행테스트를 거쳤다.

트윈스를 택하는 라이더들을 위한 혜택도 공개됐다. 신차는 주행거리와 관계없이 3년으로 확대된 제품 보증기간을 적용받게 되며 바이크에 문제가 생겼을 때 긴급출동 서비스와 웰컴 기프트팩을 제공한다. 트윈스 650은 하남시의 로얄엔필드코리아 쇼룸을 포함한 전국 9개 대리점에 전시되며 시승도 가능하다.

1901년 영국에서 출발한 로얄엔필드는 인도로 경영권이 넘어간 지금도 클래식 바이크의 정통성과 브랜드 특유의 정체성을 간직하고 있다. 경영난에 허덕였던 1980~1990년대에는 투자와 연구개발(R&D)이 미진해 내구성 등의 문제로 일부 라이더들의 외면을 받기도 했지만 2016년부터는 새로 개발한 엔진과 부품을 적용한 모델들이 출시되면서 빠르게 평판이 바뀌고 있다. 트윈스가 국내 모터사이클 시장의 저변을 넓혀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