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SK증권, 1,000억원 규모 신한카드 ESG채권 대표주관

SK증권(001510)은 1,000억원 규모의 신한카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 발행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al)·사회(Social)·지배구조 관련(Governance) 등 공공 이익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 중 사회적 가치 증대에 중점을 둔 ‘사회적 채권’이다.

이번 ESG채권은 평균 만기가 4년7개월이며 평균금리는 1.40%대로, 높은 대외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을 기반으로 발행됐다.

한편 대표 주관을 맡은 SK증권은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산업은행 원화 녹색채권을 발행한 것을 시작으로 남부발전(녹색채권 1,000억원), 기업은행(지속가능채권 3,000억원), 우리카드(사회적채권 1,000억원) 등 굵직한 ESG채권 발행을 주관하면서 시장 활성화에 앞장섰다.

또한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유엔 산하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 이행기구 신청 및 해외 탄소배출권 사업 진입으로 친환경 금융 분야에서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