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손실 우려 DLF 절반, 65세 이상 고령층에 판매

  • 서은영 기자
  • 2019-08-25 17:25:20
  • 시황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이 우려되고 있는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의 절반은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우리은행·KEB하나은행이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 19일 기준 개인투자자에게 934억원 규모의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 DLF를 판매했다. 하나은행은 16일 기준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 연계 DLF 3,488억원어치를 개인에게 판매했다. 두 은행의 판매량은 총 4,422억원으로 이 중 65세 이상 고령층의 매수 비중은 45.7%(2,020억원)에 달했다. 투자자 수를 기준으로 보면 총 2,043명의 개인투자자 중 65세 이상이 768명으로 집계됐다. 해당 상품을 보유한 투자자 10명 중 4명(37.6%)에 달한다.

이 밖에 두 은행의 DLF 매수자 10명 중 2명은 펀드 등의 투자 상품을 아예 사본 적이 없는 안정 성향의 소비자였다. 두 은행이 고령층, 투자 무경험자에게 원금 전액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고위험 상품을 무분별하게 추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달 7일 기준 영·미 CMS 금리 연계상품의 평균 예상 손실률은 56.2%이며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의 예상 손실률은 무려 95.1%다.

금융감독원은 이르면 다음달 분쟁조정위원회에 이들 은행의 DLF 불완전판매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분쟁 조정과정에서는 통상 상품 판매의 적정성과 적합성, 부당권유 등 세 가지 부분을 집중적으로 체크한다.

한편 은행권은 최근 DLF 등 고위험 상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투자 상품의 위험도를 측정하는 절차를 강화하고 위험도에 따라 판매를 제한하기로 하는 등 불완전판매를 줄이기 위해 내부적으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