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KT 5G 이용자, 배터리 최대 65% 오래 쓴다 …절감기술 전국망 적용

  • 임진혁 기자
  • 2019-08-25 09:00:01
  • 바이오&ICT
KT 5G 이용자, 배터리 최대 65% 오래 쓴다 …절감기술 전국망 적용
KT모델들이 5G 배터리 절감기술의 전국망 적용을 알리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단말의 경우 이 기술 적용시 동작 시간이 최대 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KT
KT(030200)가 5세대(5G) 배터리 절감기술(C-DRX)을 전국망에 적용해 이용자들이 최대 65% 더 오랜 시간 단말기를 쓸 수 있다고 25일 밝혔다.

KT는 수도권과 강원, 부산, 울산, 경남 등 일부 지역에 우선 적용한 5G 배터리 절감기술을 이달 초 전국망에 탑재했다. 최신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플러스’의 경우 유튜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가동했을 때 일반 환경에서는 6시간 43분~6시간 57분 동작했지만 배터리 절감 시 10시간24분~11시간 4분으로 사용시간이 최대 65% 늘었다.

이 기술은 데이터 전송 중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바꿔 배터리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상무)은 “롱텀에볼루션(LTE)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먼저 C-DRX 기술을 전국 확대 적용했다”며 “차별화된 네트워크 혁신 기술로 고객 만족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KT 5G 이용자, 배터리 최대 65% 오래 쓴다 …절감기술 전국망 적용
KT모델들이 5G 배터리 절감기술의 전국망 적용을 알리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단말의 경우 이 기술 적용시 동작 시간이 최대 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KT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