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日 수출규제’ 포토레지스트, 49일만에 국내 재반입

일본산 포토레지스트 21일 항공편으로 들어와
HG, FPI 수출 허가는 아직 한 건도 없어
한국 수출길 막힌 일본 소재 업체들 "협조 요청"

  • 송윤지 기자
  • 2019-08-22 10:12:20
  • 경제동향

포토레지스트, 일본, 수출규제, 국내, 반입, 소재, 수입, 수출

‘日 수출규제’ 포토레지스트, 49일만에 국내 재반입
포토레지스트/연합뉴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품목이었던 포토레지스트가 지난 21일 국내로 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발효한 지 49일만이다.

22일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어제 일본산 포토레지스트가 항공편을 통해 반입된 것으로 안다”면서 “이는 삼성전자의 주문을 받은 한 일본 업체의 수출 신청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이달초 처음으로 허가 결정을 내린 물량”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들어온 물량이 약 3개월치로 알려진 1차 허가분의 전부인지 일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최대 9개월치를 확보, 당분간 EUV 라인 가동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업계에서는 1차 수출 허가는 신에츠(信越)화학이, 2차 허가는 JSR이 각각 받았다는 추측을 내놓고 있으나 삼성전자는 “고객사 관련 사안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고순도 불화수소(HF)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는 단 한건도 수출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포토레지스트는 군사 전용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일본 정부로서도 수출 규제의 명분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듯하다”면서 “그러나 아직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의 소재 업체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수출 규제로 인해 주요 수출 대상국인 한국에 대한 수출길이 막히자 경영난 우려를 호소하며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업체들을 대상으로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